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美 공군 장거리 전략폭격기 B-1B랜서 한반도 상공에 전개대한민국 공군과 직도서 연합 사격훈련, 강력한 대북 경고 메시지
'죽음의 백조'라 불리는 美 공군의 전략폭격기 B-1B. (사진제공 U. S. Air Force Official Home Page)

美 공군 장거리 전략폭격기인 'B-1B랜서'가 22일 한반도 상공에 전개됐다.

국방부는 "우리 공군은 오늘 한반도 상공에서 미 공군 B-1B랜서 전략폭격기와 한.미 공군 연합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B-1B랜서는 일본 방공식별구역(JADIZ)에서 일본 항공자위대 전투기와 연합 훈련을 실시한 후 곧바로 대한민국 방공식별구역(KADIZ)로 진입했다.

이어 서산과 대구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우리 공군의 KF-15 2대와 KF-16 2대와 함께 편대를 이뤄 유사시 한반도 모의 전개 절차와 편대 비행 훈련, 모의 사격훈련을 했다.

사격훈련은 공군 공대지 사격장으로 쓰이는 전북 군산 앞바다의 무인도인 직도에서 실시됐다.

국방부는 "이번 연합 훈련을 통해 한.미 공군은 북한 핵 미사일 위협에 대한 강력한 억제력을 과시하는 한편 한미 전력의 상호운용성 및 연합 전술능력을 향상시키고 유사시 신속대응전력의 전개 능력을 숙달했다"고 평가했다.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미국의 주요 전략무기 B-1B랜서는 최대 속도 마하 1.2로 유사시 괌 공군기지에서 2시간만에 한반도에 도달해 작전을 수행할 수 있으며 내.외부 총 61톤에 달하는 폭탄 탑재능력을 갖추고 있어 가공할만한 폭격 능력을 갖추었다.

미국은 지난 15일 B-1B랜서 2대를 한반도에 전개한 후 7일 만에 B-1B를 다시 한반도 상공에 전개함으로써 대북 고강도 무력시위를 한 것으로 해석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B-1B랜서 편대의 한반도 전개 다음날인 16일 "우리에 대한 핵 선제타격을 기어코 실행해보려는 적들의 무모한 군사적 망동이 극히 위험한 단계에 들어섰다"며 강력히 반발한 바 있다.

 

우제성 기자  dndnfka@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