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인천광역시, 동남아 관광객 유치에 팔 걷어현지 및 국내 여행사 대상으로 각종 관광상품개발 추진해
인천시(시장 유정복)와 인천관광공사(사장 황준기)는 동남아시아를 상대로 관광유치 홍보에 나섰다. (사진제공 인천관광공사)

인천시(시장 유정복)와 인천관광공사(사장 황준기)는 올해 시장 다변화의 일환으로 동남아 관광객의 적극 유치를 위해 팔을 걷어 붙였다.

23일 시와 공사에 따르면 1월부터는 현지 및 국내 여행사를 대상으로 각종 상품개발을 추진해 오고 있다.

개발상품은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를 연계한 한류상품,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인천의 다양한 관광지(차이나타운, 송월동 동화마을, 송도, 청라, 강화도)를 연계해 추진한다.

15일은 인도네시아 주요여행사 세일즈콜, 17일~19일은 ‘말레이시아 국제관광박람회(MATTA Fair)에 참가해,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를 연계한 관광코스 홍보, SNS 이벤트를 진행했다.

특히 올해는 말레이시아 현지 주요여행사들이 인천의 주요 관광지를 방문하는 상품을 많이 판매하고 있어, 인천을 방문하는 동남아 관광객의 숫자가 많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는 동남아 지역의 최대 무슬림 관광객 송출 국가로 방한 관광의 잠재력이 매우 높은 시장으로 한류에 대한 관심도 매우 높다.

말레이시아 현지에서는 이미 도깨비가 케이블 채널을 통해 방영이 됐으며, 도깨비를 활용한 인천 홍보부스에도 연일 많은 관람객으로 북적였다.

또 시는 지난달 성황리에 끝난 태국국제관광박람회의 후속조치로 23일 한국관광공사 방콕지사가 대한항공과 공동으로 주최하는 ‘태국현지여행사 초청 팸투어’에 들어갔다.

이번 팸투어에 참가하는 태국현지 주요여행사(10개) 관계자들은 석모도에 위치한 보문사, 미네랄 온천, 강화도 인삼캐기 등을 체험을 진행했다..

시 관계자는 “동남아 지역은 국가별 시장 특성 및 수요가 매우 다양해 인천시는 수요 맞춤형 상품을 기획해 선제적 마케팅을 추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인천공항과의 유리한 접근성을 활용해 동남아 현지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추진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우제성 기자  dndnfka@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