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인천시 공시지가 전국 최저치 기록1㎡당 26만7483원… 1년새 2.86%↑
인천 행정구역별 공시지가 상승률. [사진제공=인천광역시]

30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전국 개별공시지가 자료에 따르면 인천의 개별 공시지가 상승률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 1일 기준 인천 개별 공시지가는 전년도보다 2.86% 올라 1㎡당 26만7천483원을 기록했다.

인천시가 기록한 개별 공시지가 상승률은 전국 최하위다.

이는 제주(19.00%), 부산(9.67%), 경북(8.06%), 대구(8.00%), 세종(7.52%) 등의 상승률에 한참 못 미치는 결과다.

전국 평균 상승률은 5.34%다.

1㎡ 면적당 가격은 서울 242만9천376원, 부산 30만3천728원에 이어 전국 3위다.

인천 공시지가의 낮은 상승률은 송도·영종·청라 등 경제자유구역 부동산 개발 정체로 지가 상승을 견인할만한 호재가 많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인천에서 가장 비싼 땅은 부평구 부평동 199의 45 금강제화 건물 용지로 ㎡당 1천195만원이다.

금강제화 건물용지는 20년 넘게 인천에서 가장 비싼 땅으로 기록되고 있다.   

아파트 중에서는 연수구 송도동 웰카운티 3단지 부지가 ㎡당 270만8천원으로 가장 비싸다.

인천시는 올해 1월 1일 기준 개별 공시지가를 31일 자로 결정·공시할 예정이다.

 

우제성 기자  dndnfka@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