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인천 서구, 악취 꼼짝 마라하절기 악취 민원 50% 저감 대책 시행
하절기 악취 민원 50% 저감 대책 시행. [사진제공=인천 서구]

인천 서구는 올해 6월부터 9월까지 악취 민원 특별관리 기간으로 정하고 '하절기 악취 민원 50% 저감을 목표'로 악취관리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11일 전했다.

2014년 전국 최초로 악취민원콜센터를 개소한 이후 2014년 1205건 중 960건, 2015년 1445건 중 832건, 2016년 1750건 중 1300건의 악취 민원이 하절기에 접수됐다.

구는 악취유발 사업장에 대한 특별관리가 필요해 ‘하절기 악취 민원 50% 저감 대책’을 시행하게 됐다.

악취민원콜센터를 중심으로 ▶실시간 악취관리시스템 22개소 운영 ▶이동식 악취탈취차량 운행(6~10월) ▶악취 다량 배출사업장에 대한 악취중점관리사업장 지정 운영 ▶주민참여 악취모니터링 등 기존에 실시해 온 다양한 시책을 지속 추진 중이다.

열화상카메라를 이용해 눈에 보이지 않는 VOC(휘발성유기화합물) 등 악취오염물질 누출여부를 중점 감시하는 등 사업장별 맞춤형 악취관리방안을 시행중에 있다.

서구 관계자는 “하절기 악취 민원 특별관리 대책 추진을 통해 깨끗한 대기환경을 조성해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구민 중심의 환경행정 구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우진 기자  wjkim@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