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인천소방본부, 화재원인의 절반이‘부주의’…화재발생 통계 발표
지난 7일 발생한 MDF공장 화재. [사진제공=인천공단소방서]

인천지역 화재원인은 부주의가 절반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소방본부는 11일 상반기 발생한 857건의 화재를 분석해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화재는 152건(15.1%) 줄고 인명피해는 48명(사망 5명, 부상 43명), 재산피해 규모는 81억9000만원이다.

통계에 따르면 상반기 발생한 화재 857건 가운데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411건으로 48%를 차지했다. 부주의로 발생한 화재는 담뱃불로 인한 화재가 157건, 음식물 조리 중 실수가 40건을 각각 차지했다.

이밖에 전기적 요인 208건(24.3%), 기계적 요인 90건(10.5%), 원인미상 66건(7.7%), 방화 38건(4.4%), 자연적요인 5건(0.6%), 기타 39건(4.5%) 등이었다.

월별로는 4월과 6월에 140건, 129건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각각 14건(11.1%)과 1건(0.8%)이 증가했다.

반면 1,2,3,5월은 각각 149건, 135건, 179건, 125건의 화재가 발생해 전년대비 2.2%~37.1% 감소했다.

또 하루 중 발생하는 화재는 오후 3~5시가 13.8%(118건)로 가장 많았고 오전 3~5시가 4.1%(35건)로 가장 적었다.

자치구별로 화재발생은 서구(149건), 남동구(128건), 부평구와 강화군(109건) 순으로 많았다.

장소별로는 단독주택 등 주거시설에서 206건(24%)으로 가장 많았고 산업시설 130건(15.2%), 자동차 106건(12.4%)이 뒤를 이었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화재건수는 152건 줄었지만 전체화재 중 담배꽁초 등 부주의로 인하여 발생하는 화재 비율은 여전히 높은 편” 이라며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화재로부터 안전할 수 있어 시민들의 성숙한 안전관리 의식함양이 절실해 보인다”고 말했다.

 

한평수 기자  bonie0705@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