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중국의 노벨평화 수상자 류샤오보 잠들다.13일 오후 9시 별세 향년 61세
노벨평화상 메달. [자료=Nobel Prize]

중국인권 운동가 류샤오보(61)가 투병 중 사망했다.

중국 랴오닝성 선양시 사법국은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간암 치료를 받아오던 류샤오보가 지난 10일 중태에 빠져 13일 오후 건강악화로 숨졌다고 밝혔다.

류샤오보는 2008년 12월 공산당 일당 체제를 종식을 요구 서명운동을 주도, 이듬해 12월 국가전복 혐의로 징역 11년을 선고 받고 랴오닝성 진저우 교도소에 수감 중이었다.

지난 5월 간암 말기 판정을 받고 치료를 위해 가석방됐다.

가족은 독일로 치료를 받으려 했으나 중국정부는 거부했다.

명목상은 건강 악화로 장거리 비행이 힘들다는 것이지만 그가 이국 땅에서 사망하면 민주화 운동의 상징이 더 부각될 것을 우려해서였다.

결국 류샤오보는 지난 13일 현지시간 오후 9시에 선양에서 다발성 장기 기능 상실로 숨을 거두었다.

류사오보는 2010년 중국 국적 최초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중국 정부의 출국금지로 수상식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한경남 기자  feelpine@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