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대학 대학
인하대 실크를 이용 탄소 섬유 제조 기술 개발토목, 에너지, 우주, 항공 분야 등에 활용 가능
진형준 교수와 대학원생들. [사진제공=인하대]

실크를 이용해 탄소 섬유를 만드는 기술이 개발,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하대는 14일 진형준 고분자공학과 교수의 연구팀이 실크 단백질 섬유를 이용해 기존 탄소섬유에 버금가는 높은 강도와 탄성률, 우수한 전기 전도도를 지닌 탄소섬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논문인 ‘Super Strong Pyroprotein Fibres with Long-range Ordering’은 세계적인 학술지인 ‘Nature Communications’에 지난 13일 발표됐다.

진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실크 탄소섬유는 기존 PAN(Polyacrylonitrile)계 합성 섬유와는 달리 천연 단백질 섬유인 실크에 기반 한다는 사실에서 차이를 보인다.

연구팀은 수 년 간에 걸쳐 실크가 지닌 구조적 특성을 분석해 독특한 탄소화 거동에 대한 연구해왔다.

이를 통해 기존 탄소섬유 전구체에 비해 비교적 간단한 공정으로 우수한 물리적 성질을 지닌 탄소섬유를 만들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연구 결과 콘크리트 구조물 내진 보강 등 토목·건축 분야와 풍력 발전용 블레이드, 플라이 호일 등 대체 에너지 분야, 고속 운송 기기 분야, 우주·항공 분야 등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할 수 있다.

천연 소재인데다 단순 열처리와 길이가 짧은 섬유 원료를 가늘게 늘여 실을 생산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져 전자섬유, 바이오센서 등 바이오전자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진 교수는 “기존 탄소섬유는 일부 국가와 기업들이 기술 대부분을 독과점하고 있어 새로운 전구체를 이용한 탄소섬유 제조 방식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실크 탄소섬유는 차세대 핵심 산업인 바이오전자 산업의 생체 적용 소재로 응용 가능성이 매우 높아 학문적인 면에서 뿐만 아니라 산업적으로도 그 파급 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경남 기자  feelpine@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