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백운규 후보자, 국가R&D 선정기업 특혜의혹
국회 산업통상자원위 소속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의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백 후보자는 전범기업 논란을 빚은 회사의 사외이사로 있으면서 자신이 총괄책임자로 수탁받은 국가 R&D과제에 해당 회사를 참여시키고 사전 계획에 없던 수요기관에 선정하는 등의 특혜 의혹이다.

1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 소속 정유섭 의원은 산업부와 미래부에서 제출 받은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정 의원에 따르면 백 후보자는 한양대 에너지공학부 교수로 지난 2000년부터 현재까지 수탁해온 국가 R&D과제는 총 63건으로 투입된 정부출연금만 399억1562만원이다.

백 후보자는 2003년부터 3년간 6억7000만원의 정부자금을 받아 반도체 웨이퍼 연마용 슬러리 개발 국가R&D 과제의 총괄책임자를 맡았고 관련기술을 일본 반도체·장비부품 업체인 케이씨텍에 이전했다.

이로 인해 케이씨텍은 연간 200억원 상당의 물량을 국내 독점 공급하게 됐으며 백 후보자는 이 대가로 14억원의 기술료를 받았다.

이후 백 후보자는 지난 17년간 케이씨텍과 지속적인 산학협력을 통해 발명가로 참여해 케이씨텍 명의의 반도체 슬러리 관련 특허 37건을 출원했다.

그는 또 2014년 3월 케이씨텍의 자회사인 티씨케이의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정 의원은 “해당과제의 연구자였던 후보자가 연구과제 주관기업 자회사의 사외이사로 취임해 과제 수행의 공정성을 떨어트릴 수 있는데다 이사 선임에 대가성이 의심되는 대목이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지난해 6월부터 3년간 정부자금 20억원을 들여 발전소용 고용량 리튬이차전지를 개발하는 국가R&D과제의 총괄책임자로 참여했던 후보자가 한전, LG화학과 함께 자신이 사외이사로 있는 티씨케이를 과제에 참여시켰다”고 강조했다.

정의원은 “티씨케이 없이도 한전과 LG화학이 충분히 과제를 수행할 수 있는데 후보자는 티씨케이를 참여시켜 ESS용 음극소재를 개발토록 하고 이를 LG화학에 납품시킨다는 계획”이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수십억원을 들이는 국가 R&D과제의 총괄책임자였던 후보자가 자신이 사외이사로 있는 기업을 과제에 참여시켰다”며 “편법을 이용해 수혜 기업으로 선정한 것은 공직을 수행해야 할 장관으로서 도덕성에서 심각한 흠결이 있다”고 말했다.

 

이충무 기자  cmlee119@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