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인천시 특사경, 고질적 환경오염사범 특별 단속…6개 업체 적발
페인트 도장 작업

인천시 특별사법경찰은 최근 서구 오류동, 왕길동 지역을 대상으로 환경오염사범을 단속해 사업주 6명을 형사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특사경에 따르면 이들은 환경 인·허가를 받지 않고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을 설치해 조업하다 적발됐다.

적발된 사업지역은 자연녹지지역으로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 설치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한데도 불구하고 페인트 도장, 샌딩작업 등을 해 대기로 오염물질을 내뿜고 있었다.

이 중 몇몇 업체는 과거에도 적발돼 관할 구청으로부터 폐쇄명령을 받고도 버젓이 공장을 운영하면서 대기오염을 방지할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인체 위해성이 큰 고농도 초미세먼지의 발생이 빈번해 시민들의 불편과 건강을 위협하는 상황에서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오염물질은 인천지역의 대기오염을 더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고 있다.

관할관청에 허가나 신고를 하지 않고 일정규모 이상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을 설치해 조업하는 경우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최대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김해광 기자  khk9666@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