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 항만
인천항 화물 추적 시스템, 인도 항만 진출 위한 MOU 체결
(왼쪽부터) 정일석 CUPIA 대표, 남봉현인천항만공사사장, 우다브 쿠마르 LYNKIT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는 30일 인도의 화물 추적 시스템 개발을 위해 국가관세종합정보망운영연합회(CUPIA)와 인도 내 프로그래밍 회사인 LYNKIT사간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도는 급성장하는 물류 환경에 비해 항만 인프라 구축은 열악한 상황으로 인도 내 가장 큰 항만인 자와할랄네루(JNPT)항의 경우 세계 30위권의 컨테이너 처리 항만으로 연간 400만TEU 이상을 처리하는 글로벌 항만이나 물류의 처리 과정에 대한 현대화 지수는 매우 낮은 상황이다.

이러한 물류환경의 현대화를 위해 공사는 CUPIA와 인도 내 프로그래밍 회사인 LYNKIT과의 3자 업무협약을 추진하게 됐다.

CUPIA는 국내 관세청의 관세 시스템인 Uni-Pass를 개발한 연합회로 위치 기반 서비스 등 다양한 항만 스마트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기업이다.

LYNKIT은 현재 인도 내의 트럭물류 현대화에 크게 이바지한 기업으로 인도 내 트럭 화물 위치 기반 추적 등을 웹 기반으로 구현했다.

공사는 해당 프로젝트 추진에 있어 롤모델 항만으로 선정됨에 따라 보유한 지식과 경험을 전적으로 공유해 인도의 선진항만 인프라 조성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공사 남봉현 사장은 “인천항의 성장 속도와 인도의 비약적 성장은 서로를 잇는 좋은 강점이다”며 “현재 인천항이 보유한 경험을 바탕으로 항만 선진화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며 장기적으로 인도의 항만과의 교류 확대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충무 기자  cmlee119@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