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군·구정 인천시
인천시, ‘2018 희망⁺ 취업알선업소’ 10개업소 인증…유공자 3명 표창
청년 실업률 추이(왼쪽), 올 3분기 기준 구직(실업)급여 신청자 수. [자료제공=고용노동부]

인천시는 4일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모범직업소개소 인증서와 유공자 표창을 수여한다.

이날 행사에는 관내 직업소개소와 관련단체 대표, 군·구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인천시에는 현재 무료 36개, 유료 509개 등 545개의 직업소개소가 있다.

직업소개소를 통해 연간 150여만건의 취업이 이루어지고 있고 주로 취업취약계층의 이용율이 높아 취업지원 분야에서의 사회적 기여가 상당하다.

시는 취업취약계층의 이용이 많은 직업소개소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2015년부터 ‘희망⁺ 취업알선업소’라는 명칭으로 모범직업소개소 인증사업과 유공자 표창을 시행하고 있다.

모범직업소개소는 취업 지원실적과 지역사회기여도, 안정적인 취업환경 등의 항목을 기준으로 각 군·구의 추천을 받아 시 선정위원회에서 최종 선정한다.

올해 ‘2018년 희망⁺ 취업알선업소’로 선정된 업소는 녹색직업소개소 등 10개소이고 유공자는 3명이다.

이들은 직업 소개업 본연의 역할뿐 아니라 사회공헌활동 등으로 직업소개업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만든 공이 인정돼 선정됐다.

또 이날 행사에서 직업소개소 운영인력을 대상으로 직무교육도 함께 실시된다.

직무교육은 직업소개소 종사자들이 알아야 할 노동관계법에 대해 중부지방고용노동청 근로감독관의 강의가 진행된다.

홍준호 시 일자리경제과장은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일자리지원환경을 만들기 위해 민간직업소개소의 안정적 환경조성을 위한 정책을 앞으로도 계속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해광 기자  khk9666@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