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인천시 겨울철 민생 안전 살피기…한파 상황실 가동
강추위에 불 쬐는 상인

인천시가 쪽방촌 등 복지사각지대 취약계층의 안전한 겨울나기 지원과 보호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한파 대책 종합지원상황실을 운영한다.

5일 한파주의보가 발효되며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자 시는 한파 상황실의 대응 체계를 점검하고, 취약계층과 시민들의 안전한 겨울나기를 위한 돌봄과 폭설·한파 종합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경찰·소방·군·구로 구성된 현장 대응반을 꾸려 쪽방촌 주민 312가구 420명, 노숙인 시설 7곳 330명, 길거리 노숙인 130명 등 취약계층 910명을 대상으로 방한복 제공, 시설 입소, 응급 잠자리, 방한복 등을 제공한다.

또 쪽방 주거지의 전기, 소방 시설의 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보일러 수리교체와 난방비, 겨울용품, 김장김치, 연탄 등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쪽방상담소 계양본소와 동구분소 2곳을 한파대피소로 지정, 보일러가 없거나 동파 피해를 본 시민이 머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시는 폭설 등 자연재해에 대비, 내년 3월 중순까지 24시간 상황실을 운영해 119상황실과 공조체계를 유지하고, 도로제설 전담반을 24시간 언제든지 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해 교통 두절이 예상되는 23곳에는 모래함과 제설 장비 등을 사전 배치했다.

폭설이 내리면 버스 159대와 인천지하철 24편을 증차 운행토록 해 교통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농·축·수산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도 비닐하우스 5250곳, 인삼재배 542곳, 축산시설 684곳을 집중관리하고 붕괴우려 노후주택은 담당자를 지정해 특별 관리할 계획이다.

 

이충무 기자  cmlee119@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