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 항만
이낙연 총리, 인천신항 방문…박남춘 시장, 인천신항 추가 개발·배후단지 확충 건의
이낙연 국무총리 8일 인천신항 방문

인천시는 8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기해년 새해를 맞아 수출현장을 둘러보고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인천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국무총리 방문일정은 인천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SNCT)에서 인천 신항과 수출입화물 운영현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무인자동화시스템 선적작업 현장을 참관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을 비롯해 해양수산부 김양수 차관, 인천해양수산청 박경철 청장,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 KOTRA 권평오 사장 등 관계기관 인사들이 함께 현장을 둘러봤다.

이날 인천항만공사에서는 인천항 컨테이너 수출 물동량 312만TEU 처리 현황, 총사업비 3353억원의 1단계 배후부지 개발 현황 등을 보고했다.

2017년 11월 개장한 인천 신항은 최대 1만6000TEU급 선박의 접안이 가능하며, 3000TEU급 2선석과 2000TEU급 4선석을 보유하고 있고 연간 240만TUE의 하역처리 능력을 가지고 있다.

지난해 인천 신항은 인천항 물동량의 53.2%를 차지하는 172만TEU의 물동량을 처리하면서 인천 물동량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박 시장은 인천항이 우리나라 수출확대에 크게 기여하는 주요 허브항으로써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인천신항 배후단지 조기 확충의 필요성을 이 총리에게 건의했다.

박 시장은 “오는 4월 개장하는 신국제여객터미널에 대한 대중교통시설의 접속이나 편의시설에 대한 문제 해결을 위해 지방정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인천항 발전을 위한 인센티브제도와 입주기업에 대한 배후단지 임대료 감면 지원 등 인천 신항 관련 행정적 지원에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충무 기자  cmlee119@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