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우현 인천지검장 “검찰 사법통제권 필요…지역 토착비리 수사할 것”
김우현 인천지검장

김우현(51·사법연수원 22기) 인천지검장은 "새해는 정도집법(正道執法)의 해로 지역사회 고질적인 토착비리에 대해서 수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지검장은 8일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간의 수사 성과와 새해 추진 계획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해 지검 운영 성과로 조직범죄 업무 유공 기관 선정, 공안부·특수부·강력부 등 검사 4명 공로 인정 법무부장관·검찰총장 표창 수상, 장기미제 등 미제사건 감소, 형사부·공판부 우수업무사례 5회 선정 등을 꼽았다.

김 지검장은 지난해 발생한 남동공단 대형화재, 현대 글로비스 허위 세금계산서 수수, 인천 중학생 집단폭행 추락사, 언론사 보조금 유용 등을 언급하며 검찰과 경찰의 협력도 강조했다.

김 지검장은 "새해에는 인권보호와 겸손과 배려가 넘치는 검찰로 거듭나고자 관련 제도들을 계속해서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사건 관계자의 인권보호를 위한 여러 제도들을 실시하고 고소인 면담제도 등도 활성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해 운영 목표로는 원칙과 정도에 따라 법을 올바르게 집행하고 적법 절차를 철저히 지키도록 하는 정도집법(正道執法)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토착비리 등 비리 근절을 위한 수사와 서민 피해 범죄 감소를 위한 민생범죄 대응에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또 지역민들과의 소통을 위해 청소년 초청 프로그램, 지역 봉사활동 지원 등도 강화하고 지역 법률전문가들과의 교류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지검장은 "올해에는 보이스피싱, 다단계 사기, 여성·아동 대상 강력범죄 등 민생범죄 수사에 집중하겠으며, 필요한 경우 검찰의 특별수사를 해 나갈 것“이라면서 "현재 추진되고 있는 검찰 개혁안과 관련해서는 검찰의 사법통제권이 필요하다는 입장 아래 사법시스템이 올바로 개선될 수 있도록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충무 기자  cmlee119@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