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올해 소상공인 5870억 금융 지원…특례 보증·이자 지원
상태바
인천시, 올해 소상공인 5870억 금융 지원…특례 보증·이자 지원
  • 정대철 기자
  • 승인 2019.01.09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올해 소상공인에게 5870억원 규모의 금융을 지원한다.

시는 금융지원을 위해 인천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연합회, 군·구 및 시중은행, 소상공인 서민금융복지 지원센터 등 관련기관 20여명을 대상으로 9일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소상공인 금융지원 5870억원 가운데 골목상권과 재개발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한 특례보증에 각각 100억원과 청년창업 특례보증에 100억원을 지원한다.

또 신규 인력을 고용한 소상공인에게 3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과 이자를 최대 2%까지 지원하는 등 금융지원 이외 이자를 지원하는 사업을 9개 사업으로 확대한다.

올해 새롭게 운영되는 ‘소상공인시장진흥자금’은 전통시장 등 원도심 지역의 상권 활성화를 위해 1% 수준의 저리 정책자금을 지원해 신도심과의 발전 균형을 맞추게 된다.

그동안 소상공인이 정보 부족으로 불필요하게 신용보증재단을 방문하거나 여러 단계에 걸친 전화상담 등의 불편함과 접근성을 개선하고 자 사업설명회를 가졌다.

아울러 지역별 인천신용보증재단 현황과 연간일정을 군·구 소식지와 재단 홈페이지에 게시해 소상공인이 필요한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소상공인 사업장 소재지 인천신용보증재단(www.icsinbo.or.kr) 지점으로 문의하면 자세하게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