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인천학연구원 발간 도서, ‘세종도서 학술부문 우수도서’ 선정
상태바
인천대 인천학연구원 발간 도서, ‘세종도서 학술부문 우수도서’ 선정
  • 이충무 기자
  • 승인 2019.01.10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 인천학연구원이 발간한 박성우·이희인 공동저자의 인천학연구총서가 사회과학분야에서 올해의 우수도서로 선정됐다.

인천대는 지난해 2월 발간된 인천학연구총서 ‘토층에 담긴 인천의 시간-유적으로 보는 인천 이야기’가 문화체육관광부와 출판문화진흥원의 ‘2018년 세종도서 학술부문’ 우수도서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2018년 하반기 세종도서 학술부문’은 총 10개 분야 4793권이 접수돼 72명의 심사위원들이 3차에 걸쳐 심사한 결과 320권을 선정했다.

그 중 사회과학분야 우수도서 선정은 ‘개항기 인천의 문화접변과 시각적 모더니티’가 2016년 세종도서 학술부분 우수도서로 선정된데 이은 쾌거다.

이번 우수도서 선정은 인천학연구원이 그간 한국연구재단 등재학술지인 ‘인천학연구’를 비롯해 ‘인천학 연구총서’와 ‘인천학 자료총서’를 발간하는 등 인천학 정립을 위해 노력한 결과다.

인천지역의 고고학적 성과를 바탕으로 선사와 역사시대로 나누어 집필한 ‘토층에 담긴 인천의 시간-유적으로 보는 인천 이야기’는 어려운 고고학을 쉽게 풀어 일반 대중들도 이해하기 편하게 서술돼 있으며, 땅 속 인천 이야기를 통해 인천의 지역적 특색을 알 수 있다.

‘토층에 담긴 인천의 시간-유적으로 보는 인천 이야기’ 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