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대학 대학
인천대 인천학연구원 발간 도서, ‘세종도서 학술부문 우수도서’ 선정

인천대 인천학연구원이 발간한 박성우·이희인 공동저자의 인천학연구총서가 사회과학분야에서 올해의 우수도서로 선정됐다.

인천대는 지난해 2월 발간된 인천학연구총서 ‘토층에 담긴 인천의 시간-유적으로 보는 인천 이야기’가 문화체육관광부와 출판문화진흥원의 ‘2018년 세종도서 학술부문’ 우수도서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2018년 하반기 세종도서 학술부문’은 총 10개 분야 4793권이 접수돼 72명의 심사위원들이 3차에 걸쳐 심사한 결과 320권을 선정했다.

그 중 사회과학분야 우수도서 선정은 ‘개항기 인천의 문화접변과 시각적 모더니티’가 2016년 세종도서 학술부분 우수도서로 선정된데 이은 쾌거다.

이번 우수도서 선정은 인천학연구원이 그간 한국연구재단 등재학술지인 ‘인천학연구’를 비롯해 ‘인천학 연구총서’와 ‘인천학 자료총서’를 발간하는 등 인천학 정립을 위해 노력한 결과다.

인천지역의 고고학적 성과를 바탕으로 선사와 역사시대로 나누어 집필한 ‘토층에 담긴 인천의 시간-유적으로 보는 인천 이야기’는 어려운 고고학을 쉽게 풀어 일반 대중들도 이해하기 편하게 서술돼 있으며, 땅 속 인천 이야기를 통해 인천의 지역적 특색을 알 수 있다.

‘토층에 담긴 인천의 시간-유적으로 보는 인천 이야기’ 표지

 

이충무 기자  cmlee119@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