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구제역·고병원성AI 차단방역 총력
상태바
인천 강화군, 구제역·고병원성AI 차단방역 총력
  • 이진원 기자
  • 승인 2019.01.11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제역·고병원성AI 차단 광역방제기 살포

인천 강화군이 구제역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강화군은 구제역과 AI가 다발하는 시기를 맞아 유입 방지를 위한 선제적이고 한층 강화된 방역대책을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주요 철새 도래 경유지인 강화군은 AI 발생 위험이 매우 높은 지역이지만 현재까지 선제적 방역활동으로 AI가 발생하지 않고 있으며, 구제역 또한 2015년 이후 발생하지 않고 있다.

강화군은 겨울철새가 도래하는 12월에서 1월에 구제역과 AI가 집중적으로 발생했던 것을 감안해 이번에 광역방제기와 ‘일제 소독의 날’을 확대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소독용 광역방제기를 지난 9일부터 기존 1대에서 4대로 운영하고 있으며, 방제 시 방제기를 동시에 한 지역에 집중 투입해 방역하고 있다.

또 축산농가 일제 소독의 날을 주1회(수요일)에서 주2회(수요일, 금요일)로 늘려 농가단위의 자발적 축사소독을 독려하고 있다.

방역 사각지대인 소규모 가금농가 725곳에 대해서도 소독약품 2t을 긴급 배부하고 인천강화옹진축협과 공동방제단을 운영해 소독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강화군은 질병 의심축 발견 시 신속하게 강화군청 가축방역팀(☎032-930-4532)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