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인하대, 환황해권 자원개발에 나서…'북한자원개발연구원' 설립
인하대학교

인하대는 남북평화시대에 발맞춰 ‘환황해권 북한자원개발 연구원’을 송도국제도시에 설립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인하대와 인천시가 내년까지 ‘한반도 환황해권 경제벨트 자원개발 사업단’의 산하기관으로 북한자원개발 연구원을 설립한다.

연구원은 인하대 에너지자원공학과와 아태물류학부 연구진이 주축이 돼 송도에 설립된다.

연구원에서는 자원개발과 인력양성, 학술교류협력, R&D 등 네 가지 사업을 추진한다.

산하에는 북한자원캠퍼스를 설치해 북한자원개발연구센터·북한자원개발사업화센터·북한자원개발교육센터를 두게 된다.

북한자원개발연구센터는 북한 광산에 적용 가능한 연구를 ICT-자원 융합기술로 육성해 남북이 함께 성장하는 기반을 마련한다.

우선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재가 해제되기 전부터 북한 대학들과 학술교류를 진행하고 있는 국내 기관과 사업단 그룹을 구성한다.

또 중국과 연변 연구원, 북한 대학 기관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실제로 활용 가능한 북한 광물 자원 분석에 나선다.

송도국제도시에는 북한자원개발교육센터를 두고 북한 개성·해주 등에도 자원개발교육원을 건립해 자원개발사업에 필요한 남북 인력을 실무와 전문 분야로 나눠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인하대는 황해 지역이 전기, 항만, 도로, 철도 등 도시 인프라 상황을 고려했을 때 비용 측면에서 동해 지역보다 북한 자원 개발이 유리할 것으로 예사하고 있다.

또 황해 지역에 주요 광물이 자리하고 있고 인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서해남북평화고속도로’, ‘인천-해주, 인천-남포 항로 개설 계획’과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북한에는 모두 728개 광산이 있으며, 그 중 351개가 황해 지역인 황해도와 평안도에 있다.

광물은 주로 석탄과 철광석이 매장돼 있고 흑연과 희토류, 아연, 몰리브덴 등 국내에서 많이 소비되고 있는 광물이 매장돼 있다. 매장량은 세계적인 수준이다.

 

김우진 기자  wjkim@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