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인천시 올해 표준공시지가 지난해보다 4.37% 올라
인천시 군구별 표준공시지가 상승률 현황

올해 인천지역 표준지공시지가가 지난해보다 평균 4.37% 올랐다.

12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9년 표준지공시지가에 따르면 인천지역 상승률은 전국 평균(9.42%)은 물론 서울(13.87%), 경기(5.91%)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시·도 중에서는 충남(3.79%)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인천시 군·구별 상승률은 부평구가 5.62%로 가장 높았고, 남동구 5.26%, 강화군 4.53% 순이었다.

인천에서 표준지공시지가 최고 지역은 부평구 부평동 212-69 상가로 ㎡당 1215만원이고 최저 지역은 옹진군 대청면 소청리 산 283 임야로 ㎡당 320원이다.

인천 표준지평균지가는 ㎡당 56만6791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평가결과는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감정평가사를 지정, 주변 환경 및 자연․사회적 조건 등을 고려해 조사 평가한 것으로, 중앙부동산가격공시 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공시한 가격이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전국 약 3309만 필지의 개별공시지가 산정에 활용될 뿐만 아니라 각종 조세·부담금 부과와 건강보험료 산정기준 등으로도 활용된다.

표준지공시지가 이의신청은 3월 15일까지 군·구 또는 국토교통부 부동산평가과에 서면·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김동은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