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캐비닛형 상품진열대 기술’ 개발…‘무인점포 시대’ 다가와
상태바
‘인공지능 캐비닛형 상품진열대 기술’ 개발…‘무인점포 시대’ 다가와
  • 이충무 기자
  • 승인 2019.02.2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캐비닛형 상품진열대 컴퓨터비전 기술 시연 장면

컴퓨터만으로 물건을 인식해 사람 없이도 판매가 가능한 기술을 인하대 연구진이 개발했다.

인하대 전자공학과 송병철 교수 연구팀은 인터파크와 공동으로 인공지능 캐비닛형 상품진열대를 위한 컴퓨터비전 기술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컴퓨터비전은 컴퓨터가 사람의 눈과 같은 기능을 하도록 하는 기술을 말한다.

이 기술은 캐비닛 형태를 한 상품진열대에 카메라 6대를 설치, 이로부터 영상을 입력받아 딥러닝을 통해 사용자가 구매한 물건을 자동 인식하고 결제하는 시스템이다.

진열대에 있는 50가지 종류의 상품 중 임의의 한 상품을 선택해 구매하는 시나리오에서 최대 95% 정도까지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컴퓨터비전뿐만 아니라 각종 센서를 사용하는 기존의 상품인식 기술보다 한 차원 높은 수준이라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물건을 여러 번 바꿔가며 꺼내면 구분해내지 못하는 문제점을 해결해 저비용 카메라 몇 대만으로도 시야각 내에서 상품을 정확하게 찾아내고 분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송병철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알고리즘은 일반 컴퓨터에서도 실시간으로 동작이 가능하기 때문에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더 다양하고 복잡하게 이뤄지는 구매 과정에 적절하게 대응하는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추가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인터파크는 컴퓨터비전과 센서를 융합한 기술을 이용해 캐비닛형 상품진열대와 마이크로 무인점포 솔루션을 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