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군·구정 인천시
인천시 ‘마을주택관리사무소’ 서비스…올해 14곳에서 2022년 20곳 이상 확대
원도심에 설치된 중구 마을주택 관리소

인천시가 2015년 전국 최초로 도입한 ‘찾아가는 집수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을주택관리소' 사업을 대폭 확대한다.

시는 중구·동구·미추홀구·남동구·부평구 등 6곳에 운영 중인 마을주택 관리소를 올해 14곳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마을주택관리소는 기초생활수급자, 저소득층, 노인가구, 장애인 등 주거약자에게 도배·장판, 싱크대, 창호, 난방·보일러, 방수 등 주택수리와 공구사용교육 등 집수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파트가 아닌 다세대주택, 연립주택, 단독주택에도 집수리·환경정비·택배보관 등 아파트 관리사무소와 유사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마을주택관리소는 각 동의 주민센터 유휴공간을 활용하거나 마을의 폐·공가를 리모델링해 운영한다.

서비스 제공 인력은 자원봉사자, 재능기부자, 사회적기업 등을 활용하고 주민들은 별도 관리비 부담 없이 집수리 재료비만 부담하면 된다.

올해 마을주택관리소 14곳의 사업비는 14억3000만원이다.

시는 2022년까지 시내 10개 군·구에 20곳 이상의 마을주택관리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마을주택관리소는 인천시에서 2015년 202건의 첫 사업을 시작으로 2016년 596건, 2017년 1716건, 2018년 2691건으로 지금까지 총 5205건의 운영실적을 달성했다.

권혁철 시 주거재생과장은 "마을주택관리소가 원도심과 더불어마을 주민 삶의 질 향상과 부흥의 원동력이 되도록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진원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