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인천시 간부 공무원이 성추행했다’ 112 신고…경찰 수사 착수
경찰

인천시 간부 공무원이 여종업원을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이달 12일 오후 8시 30분쯤 인천시 남동구의 한 음식점에서 인천시 소속 간부 A(53)씨가 여종업원을 성추행했다는 112 신고가 접수돼 수사중이라고 14일 밝혔다.

A씨는 음식점 복도에서 여종업원의 신체부위와 접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복도에서 여 종업원과 마주쳤는데, 옆 좌석으로 넘어지지 않기 위해 균형을 잡다가 신체접촉이 있었을 뿐 성추행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해당 여종업원과 A씨를 상대로 조사일정을 잡고 있다"면서 "정확한 경위는 조사해 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충무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