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창업·취업·일자리
인천시, 50~60대 신중년 일자리사업 본격 추진
고령사회대응센터 돌봄파트너 양성과정

인천시가 ‘신중년 일자리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50~60대를 일컫는 신중년은 지난해 12월 기준 인천시가 82만9000여명으로 시 전체인구의 28%를 차지한다.

인천시의 고령인구비율은 12.3%로 전국의 14.3%보다 낮으나 베이붐세대(1955~1974년)의 경우 14.51%로 전국 평균 14.12%보다 높다.

베이붐세대는 2016년부터 정년 연령이 시작되며 2024년에는 대량 퇴직을 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이에 대비해 시 전체인구의 28%를 차지하는 신중년 세대를 대상으로 한 일자리 정책을 수립한다.

시는 만 50세 이상 퇴직 전문인력을 선발·재교육해 장난감 수리전문가, 청소년 진로컨설턴트, 어르신 돌봄파트너 등으로 배치할 계획이다.

또 구직자 130명을 대상으로 생애경력설계프로그램을 진행한 후 재취업 1:1컨설팅, 지게차 운전자격 취득 등 인력양성 지원으로 150개사의 참여기업을 통한 일자리를 발굴·지원한다.

시는 인천지역 중소기업에서 만60~64세 이상 정년퇴직자를 지속적으로 재고용하는 경우 근로자 1인당 월30만원을 1년간 사업주에게 지원하는 고용연장 지원사업도 진행한다.

 

김동은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