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대학 교육
인천시, 대학생 3000명에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6년 만에 재개
인천시-한국장학재단 업무협약식. 박남춘 인천시장(왼쪽)과 이정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인천시는 한국장학재단과 '지역인재 육성 및 대학생 학자금대출 이자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양 기관은 인천지역 대학생들에게 학자금대출 이자를 지원하고 대학생 취업연계 사업과 지역인재 육성사업을 추진하기로 협약했다.

대학생 학자금대출 이자지원 사업은 지난 2013년 중단된 후 6년 만에 재개한다.

시는 저소득·다자녀 가구에 한정했던 수혜 대상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대학생 학자금대출 이자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했다.

개정된 조례에 따라 학자금 대출자는 본인 또는 부모가 신청기준일 현재 1년 이상 인천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고, 소득 8분위 이하로 국내 대학교에 재학·휴학 중인 대학생과 졸업 후 2년 이내 미취업 청년까지도 포함됐다.

시는 수혜대상 확대로 올해 지원받는 대상자가 3000여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는 4월 중순경부터 인천시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 신청을 받고, 대상자 최종 확정 후 7월말에 지원할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앞으로도 재단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대학생들을 위한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은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