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매보다는 증여거래, 2년 만에 2배 이상 급증
상태바
매매보다는 증여거래, 2년 만에 2배 이상 급증
  • 이진원 기자
  • 승인 2019.03.2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매물로 내놓을 바에야 증여를 하는 증여거래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구을)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시도별 증여거래 현황’에 따르면 서울은 2016년 1만3489건에서 2017년 1만4860건, 지난해 2만8427건으로 2년 만에 2.1배나 증가했다.

서울에서 가장 큰 증가율을 보인 자치구는 서초구로 2016년 866건, 2017년 1107건, 지난해 2849건으로 2년 만에 3.3배나 증가했다. 다음은 영등포구 3.2배, 용산구 3배 순이었다.

특히 서초·강남·송파 강남3구의 작년 증여거래는 총 8289건으로 서울 24개 자치구 전체인 2만8427건의 30%나 차지해 고가 주택이 많은 지역의 증여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전국적으로는 2016년 8만957건에서 2017년 8만9312건, 지난해 12만9444건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한편 집이 3채나 있던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도 다주택자 꼬리표를 떼기 위해 청문회 직전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집을 딸과 사위에게 나눠서 증여했다. 다주택자 비난도 피하고, 증여세도 적게 내는 1석 2조의 효과를 얻기 위한 꼼수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민 의원은 “아파트 공시가격 급등에 따라 다주택자들은 매도보다는 증여를 통해 절세를 선택하고 있다”며 “보유세 부담을 피하기 위해 무작정 증여를 했다가는 증여세나 취득세 등 세금 폭탄을 맞을 수 있는 만큼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