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재수사…검찰, 국선변호인 직권지정
상태바
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재수사…검찰, 국선변호인 직권지정
  • 이충무 기자
  • 승인 2019.04.09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이재현(59) 인천 서구청장의 성추행 의혹 관련 피해자들에 대해 검찰이 국선 변호인을 직권으로 지정하고 경찰에 보완 수사 지휘를 내렸다.

9일 경찰에 따르면 검찰이 지정한 국선 변호인과 연락을 취하며 그동안 피해자 진술을 꺼린 여성 공무원들과 다시 접촉할 방침이다.

국선 전담 변호인 제도는 2013년 처음 시행됐으며, 전문지식을 갖춘 국선 변호사가 피해자를 위해 사건 수사 단계뿐 아니라 재판까지 법률 지원을 한다.

검찰이 피해자들을 위한 국선 변호인을 직권으로 선정한 것은 최대한 피해자를 설득해 관련 진술을 확보한 뒤 이 구청장도 피의자로 조사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경찰 관계자는 "국선 변호인을 통한 피해자 진술은 '전문'이어서 증거능력이 없으므로 피해자들이 직접 진술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최근 검찰이 지정한 국선 변호인이 피해자들의 진술 의사를 다시 확인하고 경찰에 알려주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구청장은 올해 1월 11일 인천시 서구 한 식당과 노래방에서 구청 기획예산실 직원들을 격려하는 회식 자리에서 여직원들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과 함께 춤을 출 것을 강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인천지방경찰청 여청수사계는 지역단체인 인천 서구발전협의회 등이 강제추행 등 혐의로 이 구청장을 고발한 사건을 각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수사를 종결할 방침이었다.

경찰은 최소 4명 이상으로 알려진 피해자들이 직장 상사이자 인사권을 가진 이 구청장과 관련한 진술을 그동안 꺼려 피해자 진술을 확보하지 못함에 따라 이 구청장도 조사하지 못했다.

그러나 검찰은 최근 송치 전 지휘 과정에서 추가로 확인할 사안이 있다며 경찰에 보완 수사를 요구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진술을 확보하지 못하면 피의자 조사도 할 수 없다"며 "피해자로 알려진 여성들이 마음을 바꿔 진술을 하겠다고 하면 조사한 뒤 이 구청장도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여성아동범죄조사부가 경찰 수사를 지휘하고 있다"면서도 "구체적인 수사 지휘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