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9명 사망’ 인천 세일전자 대표에 금고 4년형 구형
인천 세일전자 공장 화재

근로자 9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인천 세일전자 대표에게 검찰이 금고형과 벌금형을 구형했다.

인천지법 형사7단독 임윤한 판사 심리로 11일 오전 10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구속 기소된 세일전자 대표 A(60)씨에게 금고 4년에 벌금 300만원을 구형했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민간 소방시설관리업체 대표 B(49)씨와 경비원 C(57)씨 등 9명에게도 금고 1년~4년을 각각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들은 소방시설의 오작동 등의 문제가 있었음에도 점검 소홀 등 각자에게 주어진 주의 의무와 역할을 방기해 엄청난 인명피해가 발생했다"며 "결국 전형적인 인재"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루아침에 사랑하는 자녀와 부모를 잃은 유족들은 평생 극심한 고통을 안고 살아가야 한다"며 "만약 피고인들이 주의 의무와 역할을 충실히 이행했다면 화재 피해를 충분히 막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이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이유를 밝혔다.

집행유예 없이 금고형을 선고받으면 강제 노역만 하지 않을 뿐 징역형과 똑같이 구속돼 교도소에 수감된다.

A씨 등의 변호인은 "화재경보기가 2년 8개월 동안 90번 넘게 오작동했고 그때마다 세일전자 측은 소방관리업체를 통해 조처를 했다"며 "화재발생 장소는 세일전자가 아닌 건물 내 입주업체 천장에서 발생했고, 화재원인이 불분명하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연녹색 수의를 입은 씨는 구형 내내 두 손을 마주 잡고 재판석을 바라보거나 고개를 숙여 바닥을 내려다봤다.

이들은 지난해 8월 21일 오후 3시 42분쯤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세일전자 공장 4층에서 발생한 화재로 근로자 9명을 숨지게 하고 5명이 중경상을 입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 등 세일전자 관계자는 화재 발생 전부터 공장 4층 천장에서 나타난 누수와 결로 현상을 방치했고, 이로 인한 정전 탓에 화재 직후 근로자들이 대피하지 못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평소 외부 경비업체 소속 경비원들에게 오작동일 수 있으니 비상벨이 울리면 경보기와 연결된 복합수신기를 끄라고 지시한 사실도 드러났다.

화재 발생 2개월 전 민간 소방관리업체에 맡겨 진행한 소방종합정밀 점검도 무자격자들이 형식적으로 점검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 등의 선고공판은 4월 30일 오후 2시 인천지법 412호 법정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충무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