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대 진료비 환급금 횡령 의혹…가천대길병원 압수수색
상태바
억대 진료비 환급금 횡령 의혹…가천대길병원 압수수색
  • 이충무 기자
  • 승인 2019.04.12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천대길병원

환자들에게 돌려줘야 할 수억원대의 진료비 환급금을 횡령한 의혹을 받는 가천대길병원에 대해 경찰이 12일 압수수색에 나섰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인천시 남동구 가천대길병원 원무과와 전산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하고 전산실 서버와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길병원 원무과 직원 2명은 수년간 가수납된 진료비 중 급여 부분 일부를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환급받고도 환자들에게 되돌려주지 않고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10여년간 횡령한 금액은 5억~10억원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1월 가천대 길병원 직원이 진료비 환급금을 가로챘다는 첩보를 인천남동경찰서에서 입수해 수사를 진행했다.

그러나 남동서 담당 경찰관이 경찰서 내 수사과에서 형사과로 인사 이동하는 과정에서 수사가 지체됐다.

이후 지난달 유사한 첩보를 확보한 인천경찰청 지수대가 지휘부 지시에 따라 남동서 첩보까지 넘겨받아 이번 수사에 착수했다.

길병원 원무과 직원 2명은 앞서 남동서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업무상 횡령 혐의를 일부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길병원 원무과 직원 2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재차 소환할 예정이다.

또 이들 외 범행에 가담한 길병원 직원이 더 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초기 단계여서 정확한 횡령액을 파악하긴 어렵다"며 "압수수색 자료를 분석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