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청라G시티 빨리 추진하라” LH에 재촉
상태바
인천경제청, “청라G시티 빨리 추진하라” LH에 재촉
  • 이충무 기자
  • 승인 2019.04.12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라G시티 조감도

인천경제자유구역 청라국제도시에 첨단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 업무단지와 지원단지를 조성하는 'G시티'(글로벌 스마트시티) 프로젝트가 무산됐다.

12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지난해 4월 민간사업자와 체결한 G시티 양해각서(MOU)의 유효기간(1년)이 11일 만료됐다.

청라G시티 프로젝트는 2026년까지 국제업무지구 43만5000㎡ 내 27만8700㎡에 사업비 4조700억원을 들여 첨단업무단지와 주거시설·호텔·쇼핑몰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그러나 해당 부지 용도가 국제업무지구인 점을 고려할 때 사실상 주거시설인 생활형 숙박시설의 규모가 과다하다는 지적이 불거지고 구글의 참여계획도 불분명해 논란이 됐다.

인천경제청은 LH에 청라G시티 조성사업의 빠른 추진을 다시 한 번 촉구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LH에 ‘LG, 구글 등 글로벌기업이 참여해 국제업무지구를 조기 개발할 수 있도록 종합적인 추진계획을 수립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LH가 청라G시티 양해각서 유효기간인 이달 11일 이내에 2차 사업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자 이를 재촉하기 위해서다.

앞서 인천경제청은 LH에 1차 사업계획서를 ‘불가’ 통보하고 새로운 사업계획서 제출을 요구한 바 있다.

1차 사업계획서에서 사실상 주거시설인 ‘생활형숙박시설’을 8000실 짓겠다는 계획서를 제출해 인천경제청은 이를 승인하지 않았다.

만약 8000실의 생활형숙박시설이 들어서면 청라계획인구가 2만명 늘어 학교·교통·도시기반시설과 주거환경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당초 직접 참여할 것으로 알려진 것과는 달리 LG와 구글의 참여 여부가 불투명했던 점도 불허의 또 다른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