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보험
금감원, ‘보이스피싱 경고’ 인터넷 포털에 배너 홍보
금융감독원

금융당국이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을 위해 홍보에 나선다.

금융감독원은 9일 보이스피싱을 경고하는 배너 홍보물을 국내외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게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금감원 등 정부 관련부처는 보이스피싱 범죄 조직원이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한 채 조직원에 가담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금감원은 중국인과 조선족들의 이용 빈도가 높은 펀도우코리아, 모이자, 두지자 등 3개 포털에 한국어와 중국어로 된 배너 홍보물을 게재한다.

홍보물에는 보이스피싱 가담자 모집 유형과 적발 시 처벌수위 등을 배너에 담아 오는 16일부터 3개월간 게시할 예정이다.

또 국내 20~30대 아르바이트 구직자들이 자주 이용하는 알바천국과 알바몬에도 배너를 게재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범죄에 연루될 가능성이 큰 외국인 및 청년구직자에게 경각심을 높이고 보이스피싱 조직원 모집통로를 차단해 범죄를 예방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은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