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보이스피싱 경고’ 인터넷 포털에 배너 홍보
상태바
금감원, ‘보이스피싱 경고’ 인터넷 포털에 배너 홍보
  • 김동은 기자
  • 승인 2019.05.09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

금융당국이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을 위해 홍보에 나선다.

금융감독원은 9일 보이스피싱을 경고하는 배너 홍보물을 국내외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게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금감원 등 정부 관련부처는 보이스피싱 범죄 조직원이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한 채 조직원에 가담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금감원은 중국인과 조선족들의 이용 빈도가 높은 펀도우코리아, 모이자, 두지자 등 3개 포털에 한국어와 중국어로 된 배너 홍보물을 게재한다.

홍보물에는 보이스피싱 가담자 모집 유형과 적발 시 처벌수위 등을 배너에 담아 오는 16일부터 3개월간 게시할 예정이다.

또 국내 20~30대 아르바이트 구직자들이 자주 이용하는 알바천국과 알바몬에도 배너를 게재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범죄에 연루될 가능성이 큰 외국인 및 청년구직자에게 경각심을 높이고 보이스피싱 조직원 모집통로를 차단해 범죄를 예방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