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고액체납 '관외 거주자' 체납액 징수에 나서
상태바
인천시, 고액체납 '관외 거주자' 체납액 징수에 나서
  • 이경수 기자
  • 승인 2019.05.10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 청사

인천시가 인천지역 외에 거주하는 지방세 체납자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인다.

시는 13~17일 5일간 관외 거주 고액체납자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여 체납 지방세를 징수할 방침이라고 10일 밝혔다.

현재 300만원이상 지방세 고액체납자는 3000여명으로 체납액은 438억원에 달한다.

이 중 인천에 살다가 타 지역으로 전출한 고액체납자는 374명으로 체납액은 57억원이다.

시는 2개반, 6명으로 조사반을 편성해 충청·전라·제주권역 체납자의 주소지·사업장을 직접 방문, 세금을 납부할 능력이 있는지를 조사한다.

조사결과 징수가 가능한 체납자에게는 강력한 체납처분 또는 분납 유도로 체납액을 징수하고, 징수가 불가능한 체납자는 결손처리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체납된 세금은 전국 어디라도 끝까지 쫒아가 징수할 것”이라며 “하반기에는 경기 북부·강원·경상권 체납자에 대해 현지 실태를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