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술값 시비에 사업 홍보까지…기초의회 의원, 도덕적 해이
A의원이 보낸 자신의 마트 홍보문자 [사진제공=인천남동평화복지연대]

인천 기초의회 의원이 자신이 운영하는 마트와 신규 점포를 홍보하는 문자를 주민들에게 보내 물의를 빚고 있다.

14일 인천남동평화복지연대에 따르면 남동구의회 소속 A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이 참여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단체채팅방과 개별채팅방에 자신의 마트와 신규점포를 홍보하는 문자를 보냈다.

이 문자에는 '기업형 대형마트의 입점으로 골목상권이 죽어가는 현실에서 시대적 흐름과 대승적 차원에서 커피·반찬가게를 새롭게 오픈한다'는 내용과 함께 개점 시점과 고객 당부 등이 담겼다.

시민단체는 구의원이 자신의 사업을 홍보하는 문자를 주민 등에게 보내는 것은 공인으로서 부적절한 행위라며 A의원을 비판하고 있다.

앞서 A의원은 지난 3월 남동구 논현동 한 주점에서 술값 시비가 일어 출동한 경찰관에게 술주정을 부려 물의를 빚기도 했다.

당시 그는 경찰관에게 "술값보다 술이 덜 나온 것 같다. 수사해달라"며 "내가 (논현)경찰서장을 잘 안다"며 경찰서장에게 전화를 걸어 경찰관과 통화하게끔 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이 경찰서장은 A의원을 모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다른 구의회 의원인 B씨는 지방의원이 어린이집 대표를 겸직할 수 없다는 행안부의 유권해석에도 당선 전 운영하던 어린이집을 실질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인천남동평화복지연대 관계자는 "기초의회 의원들의 도덕적 해이가 심각한 지경"이라고 우려하고 "남동구의회는 이들 의원의 도덕적 해이에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충무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