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중기청, 인천 15개 기업 선정 해외규격인증획득 지원
상태바
인천중기청, 인천 15개 기업 선정 해외규격인증획득 지원
  • 김동은 기자
  • 승인 2019.05.1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14일 ‘2019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 1차 사업 지원 대상 인천기업 15곳을 발표했다.

최종 선정 기업은 덕신양행, 유진로봇, 한국유량계공업 등 15개 기업이다.

이들 기업은 중소기업 수출확대를 지원하는 총 1억6000만원 상당의 정부출연금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선정기업은 해외규격인증획득에 필요한 시험·인증·공장심사비, 컨설팅비용 등 소요비용의 일부(50~70% 이내)를 지원받는다.

사업 절차는 관리기관인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과 협약을 통해 진행한다.

협약기간은 협약체결일로부터 2년이며, 최장 1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인천중기청은 2017~2018년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에 104개 기업을 선정, 18억2000만원을 지원한바 있다.

신성식 인천중기청 청장은 “우수한 품질과 기술력을 갖추었음에도 수출 대상국에서 요구하는 인증을 획득하지 못해 수출에 어려움을 겪는 우리 중소기업들이 이번 사업을 활용해 해외시장 진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남아있는 2019년 제2차, 제3차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에도 많은 인천 중소기업들의 참여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