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 환경
인천시, 미세먼지 감축계획 3년 앞당겨…발전·정유사 집중 관리
도로 미세먼지 분진진공흡입 청소

인천시가 ‘2024년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3년 앞당겨 미세먼지 감축에 속도를 낸다.

시는 초미세먼지(PM2.5) 농도를 2024년 목표인 20㎍/㎥를 2021년까지 낮추고, 2024년까지 18㎍/㎥로 낮출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인천에는 영흥화력발전소 등 9개 발전소, 정유사, 항만, 공항, 수도권매립지 등 국가시설과 11개 산업단지가 산재해 대기환경 여건이 열악한 실정이다.

2015년 기준 오염원별 배출현황을 보면 건설공사 등으로 인한 비산먼지가 32.7%로 가장 많았고, 선박·항공 24.1%, 발전·난방 15.6%, 화물·승용차 11.3%, 제조·생산 9.9% 순이었다.

시는 초미세먼지 저감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발전·산업부문, 수송, 도로청소, 도시녹화, 측정, 민감 계층 지원, 국·내외 협력 등 7개 부문에 대한 전략적 저감대책을 수립하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비산먼지를 제외하고 오염물질을 가장 많이 배출하는 발전·정유사를 집중 관리한다.

석탄 발전 6기를 가동 중인 영흥화력발전소 발전량을 20% 감축운행하고, 노후된 1·2호기는 가동률을 50%이상 낮추거나 오염물질 배출 허용기준을 5·6호기 수준으로 낮추도록 배출기준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인천 10개 발전·정유사로 구성된 '블루스카이 협의회'와 함께 2022년까지 참여 기업별로 할당량 대비 5% 이상 미세먼지 감축을 이행할 계획이다.

또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가스공사, 인천항만공사, 수도권매립지공사 등이 749억원을 투자해 오염물질 배출을 올해까지 400t 감축할 방침이다.

시는 이와 함께 21곳에 한정된 고정식 대기측정망을 보완하고 시내버스 10대에 대기오염 측정 모듈과 수집 장비를 설치해 대기오염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이밖에 노후 차량 저공해 사업 1200억원, 취약계층 마스크 보급 40억원, 수소차 보급 32억원, 전기 택시 3억5000만원 등 미세먼지 감축 사업에 예산 투자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충무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