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성매매 적발된 인천 미추홀구 공무원 등 모두 직위해제
인천 미추홀구청

성매매 현장에서 경찰에 적발된 인천 미추홀구 소속 공무원 4명과 인천도시공사 소속 직원 2명이 직위 해제됐다.

15일 인천시 미추홀구에 따르면 성매매특별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5급 공무원 A(50)과장 등 4명을 모두 직위 해제했다.

인천도시공사도 이들과 함께 성매매를 한 혐의로 입건된 공사 소속 B(51)팀장 등 직원 2명을 직위 해제했다.

A과장 등은 지난 10일 오후 11시쯤 인천시 연수구 청학동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인근 모텔에서 성매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유흥주점에 고용된 러시아 국적 성매매 여성 6명과 인근 모텔에서 성매매를 하던 중 잠복근무하던 경찰에 현장 적발됐다.

경찰은 해당 유흥주점에서 성매매 영업을 한다는 제보를 받고 미리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은 뒤 인근에서 며칠 동안 잠복을 하던 중이었다.

조사 결과 A과장 등은 이날 쓴 술값과 성매매 비용 등 300만원을 인천도시공사 소속 직원 1명이 개인카드로 결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A과장 등은 "1명 카드로 일단 결제하고 난 뒤, 나중에 n분의 1(인원수대로 금액을 균등하게 나눔)하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과장 등은 "(이전부터 가져왔던)친목 모임이었다"고 진술하면서 함께 만나 술자리를 가진 구체적 배경에 대해 함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공무원은 도화지구 내 공원 정비·조성 사업을 함께 진행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날 술자리가 접대성이었는지와 다른 유착 가능성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추가 수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함께 적발된 러시아 국적 성매매 여성들은 모두 불법 체류자인 것으로 파악돼 신병을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인계했다.

구와 인천도시공사는 수사 결과에 따라 내부 징계위원회 절차를 거쳐 이들에게 징계를 내릴 예정이다.

미추홀구 관계자는 "해당 사안이 가볍지 않다고 판단해 물의를 일으킨 A과장 등에 대해 직위를 해제했다"며 "이들에 대한 징계 절차는 사건이 검찰에 송치돼 통보되면 추후 절차에 따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충무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