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무원, 주차된 승용차서 숨진 채 발견…'가족에게 미안' 유서 남겨
상태바
인천시 공무원, 주차된 승용차서 숨진 채 발견…'가족에게 미안' 유서 남겨
  • 이충무 기자
  • 승인 2019.05.15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살 차량 내부 모습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인천의 한 도로에 주차된 승용차 안에서 인천시 소속 공무원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30분쯤 인천시 중구 운북동 한 도로가에 주차된 승용차 안에서 A(50)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다른 지역에 거주 중인 A씨의 아내는 당시 경찰에 "딸에게 남편이 자살을 암시하는 내용의 휴대폰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신고했다.

A씨는 같은 날 오후 8시 40분쯤 A씨의 아내로부터 가출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해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의 차량에서는 극단적 선택을 한 흔적과 함께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글이 남겨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최근 개인적인 채무 문제로 고민을 해오다가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주변 사람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