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소비자·유통
'캐시백 10%' 인천e음카드 외면하는 기초단체 각성해야
인천e음카드

인천 소상공인들과 시민단체가 ‘캐시백 최대 10%’의 지역 전자화폐를 시행하지 않는 기초단체를 성토하고 나섰다.

인천생활용품사업협동조합 등 소상공인 단체와 인천평화복지연대는 15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중소상인들은 대기업의 무분별한 골목상권 침탈과 장기 불황으로 줄도산 직전”이라며 “사정이 이렇지만 일부 군·구는 골목상권을 활성화할 지역 전자화폐 발행계획이 전무하다”고 비판했다.

지역 전자화폐는 기본 캐시백 6%의 ‘인천e음카드’에 기초단체가 2~4%의 캐시백을 더 얹어주는 방식이다.

이는 역외소비를 막고 지역 내 소비를 이끌어 사용자와 소상공인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간다.

지난해 6월 인천시가 인천e음카드를 출범시킨 이후 기초단체로서는 최초로 서구가 이달 ‘캐시백 4%’의 ‘서로e음카드’를 발행했다.

일례로 한 달에 50만원씩 1년간 600만원을 서로e음카드로 서구에서 결제하면 총 60만원을 되돌려 받는다.

서구에 이어 연수구, 미추홀구, 남동구 등 3개 구가 6~7월 전자화폐를 발행하며, 캐시백은 2~4%로 정해질 것으로 알려졌다.

4개 구를 제외한 6개 군·구는 아직 전자화폐 발행 계획이 없다.

다만 동구는 종이상품권을 발행해 소상공인 정책에 동참하고 있으나 혜택은 미미하다.

이들 단체는 “가장 밑바닥에서 민생을 최우선으로 챙겨야 할 기초단체장들이 민생을 외면하고 있다”며 “대오각성하고 지금 즉시 지역 전자화폐 발행계획을 세우라”고 촉구했다.

출범 당시 지지부진했던 인천e음카드 가입자 수는 지난달부터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 4만753명이 가입했고 이달 들어서는 5일까지 닷새에만 2만1057명이 가입했다.

이달 5일 기준 인천e음카드 총 가입자는 8만4055명, 결제액은 81억2300만원이다.

 

김동은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