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인천 축구클럽 승합차 충돌사고…초등생 2명 사망·6명 중경상
인천 송도서 초등생 5명 탄 승합차 사고 [사진제공=인천소방본부]

초등학생 2명이 숨지고 행인 등 6명이 다친 인천 축구클럽 승합차 충돌사고와 관련, 당시 사고 현장에 처음 도착한 119구급대원은 구조 당시 어린이들이 안전벨트를 맨 흔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16일 인천 송도소방서 구급대 관계자에 따르면 사고 당시 현장에 도착했을때 승합차에 탔던 초등생 5명 중 4명은 이미 차량 밖으로 나와 있는 상태였고, 차 안에 갇혀 있던 A(8)군도 안전벨트를 착용한 상태가 아니었다.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의 한 사거리에서 15일 오후 7시 58분쯤 인천 모 사설 축구클럽의 통학용 스타렉스 승합차와 혼자 타고 있던 B(48·여)씨의 카니발 승합차가 충돌해 스타렉스 승합차에 타고 있던 A군 등 초등생 2명이 숨지고 B씨 등 6명이 다쳤다.

사고 당시 스타렉스 승합차에는 축구클럽에 다니는 8살 4명, 11살 1명 등 5명의 어린이가 타고 있었다.

카니발 승합차와 충돌한 뒤 인도 쪽으로 밀려난 스타렉스 승합차에 길을 걷던 대학생(20·여)도 치였으며, 부상자들은 대학병원 등 인천 지역 3개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스타렉스 승합차는 송도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서 롯데캐슬 아파트 방향으로, 카니발 승합차는 송도캠퍼스타운역에서 연세대 송도캠퍼스 방향으로 각각 달리다가 교차로 한가운데서 충돌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스타렉스 승합차 운전자 C(24)씨가 사고 당시 황색 신호였다고 진술한 점을 바탕으로 C씨가 신호를 위반해 교차로에 진입했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C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치상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스타렉스 승합차와 교차로 한가운데에서 충돌한 B씨의 카니발 승합차는 정상 신호에 교차로를 지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어린이 통학차량 운전자는 승차한 모든 어린이나 영유아가 신체구조에 따라 적합하게 조절될 수 있는 안전벨트를 매도록 한 뒤 차량을 출발해야 한다.

경찰 관계자는 "안전벨트 착용뿐 아니라 과속 여부와 통학차량 운행 규정을 지켰는지 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운전자와 목격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충무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