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청, 22일 인천시 전역에서 체납차량 단속
상태바
인천경찰청, 22일 인천시 전역에서 체납차량 단속
  • 이충무 기자
  • 승인 2019.05.16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방경찰청

인천지방경찰청은 22일 인천시 전역에서 고액·상습 체납차량에 대한 번호판 영치 일제 단속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활동을 강화해 5월 기준 30만원이상 고액 체납차량 1941대를 적발, 8억원을 징수했다.

번호판 영치 대상은 과태료 체납일로 부터 60일이 경과하고 체납 합계금액이 30만원이상인 체납자의 차량이다.

이번 단속은 인천경찰청 징수팀과 인천시청, 도로공사가 합동으로 차량유동량이 많은 제1경인고속도로 인천요금소에서 번호판 자동판독 장비인 AVNI 탑재 차량 등을 투입해 단속한다.

또 경찰서 징수팀과 구청 징수팀이 합동으로 유흥가, 대형주차장 등 차량밀집주차 지역을 PDA 조회를 통해 집중 단속한다.

경찰 관계자는 "과태료를 체납한 경우 번호판 영치 등 강제처분을 당하므로 운전자 본인이 경찰청 교통민원24에서 위반내역을 확인하고 미리 납부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