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소상공인·기업
인천시, 재개발지역 상권·청년 스타트업에 150억 규모 지원
인천시청

인천시는 구도심 재개발지역 상권 활성화와 청년 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150억원 규모의 초저금리 특별금융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특례보증 지원은 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으로 인해 침체된 구도심 지역의 상권을 활성화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갖춘 인천지역 청년들의 창업 붐을 일으키고자 마련됐다.

이를 위해 인천시 13억원, 국민은행 5억원의 특별출연금을 재원으로 인천신용보증재단은 연간 150억원 규모의 재개발지역 상권 활성화와 청년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특례보증을 시행한다.

재개발지역 상권 활성화 특례보증은 총 50억원 규모로 시행되며, 인천 내 정비사업구역·재정비촉진지구·사업해제구역이나 인근지역에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에게 업체당 2000만원 이내에서 지원한다.

청년 스타트업 지원 특례보증은 총 100억원 규모로 시행되며, 만 39세 이하·창업 5년 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업체당 5000만원 이내에서 지원된다.

또 인천시에서 1.5%~2% 이자 차액을 보전해 업체에서는 연 2%대의 저금리 대출이용이 가능하며, 재단도 보증료를 연 0.8%로 낮춰 소상공인의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하기로 했다.

지원을 받고자 하는 소상공인은 업체가 소재한 지역의 인천신용보증재단 각 지점과 국민은행 영업점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인천시 소상공인정책과(www.incheon.go.kr), 국민은행(www.kbstar.com), 인천신용보증재단(www.icsinbo.or.kr, ☎1577-3790)에 문의하면 된다.

 

김동은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