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주취자 방치 사망' 인천의료원 의료진 무더기 입건…대책마련 시급
인천의료원

구급차에 실려 온 60대 주취자를 방치해 숨지게 한 인천의료원 의료진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입건됐다.

인천중부경찰서는 유기치사 등의 혐의로 인천의료원 의사와 간호사, 경비원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월 20일 오후 5시쯤 술에 취해 길에서 잠든 A(63)씨가 119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의료진은 병원에 실려 온 A씨를 술에 취해 있다는 이유로 병원 밖으로 내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의료진은 그러나 A씨가 응급 환자가 아니라 주취자인 것으로 보이자 경비원에게 병원 밖 공원으로 내보내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결국 다음날 병원 인근 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의료진은 경찰에서 "A씨가 집으로 가겠다고 해서 밖으로 안내해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러나 한겨울에 A씨를 야외 공원으로 내몰고 방치한 행위가 A씨 사망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고 의료진과 경비원을 입건했다.

인천의료원에 따르면 하루밤새 수명의 주취자들이 병원 응급실에 실려와 일부는 입원하고 일부는 귀가한다며 공공병원의 애로사항을 토로했다.

이 사건 이후로 경찰은 핫라인을 만들어 병원에서 전화를 걸면 귀가하겠다는 주취자를 바로 집까지 데려다주는 시스템을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의료원 관계자는 “응급실에 실려와 치료를 거부하고 나가겠다고 난동을 부리는 주취자(또는 알코올 중독자, 알코올 중독 노숙자)를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병원에 강제로 입원시키는 것 역시 인권침해로 금지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알코올 중독자나 알코올 중독 노숙자를 일시 보호하는 시설이 인천시에는 없는 것으로 안다”며 “이들을 보호할 수 있는 쉼터 공간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충무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