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월 딸 6일간 방치해 사망’…경찰, 어린부모 긴급체포
상태바
‘7개월 딸 6일간 방치해 사망’…경찰, 어린부모 긴급체포
  • 이충무 기자
  • 승인 2019.06.0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인천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생후 7개월 여자아이의 어린 부모가 경찰 조사에서 "반려견이 할퀴어 숨졌다"는 진술은 거짓으로 드러났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청수사계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A(1·사망)양의 부모 B(21)씨와 C(18)양을 긴급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25일쯤부터 31일까지 6일간 인천시 부평구 한 아파트에 생후 7개월인 A양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양은 지난 2일 오후 7시 45분쯤 집을 찾은 외할아버지에 의해 처음 발견됐으며, 당시 A양은 거실에 있는 종이 상자에 숨진 채 담겨 있었다.

곧바로 112에 신고한 A양 외할아버지는 "딸 부부와 연락이 되지 않아 집에 찾아갔더니 손녀 혼자 있었고 숨진 상태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지난 5일 오후 9시 50분쯤 부평구 한 길거리에서 B씨 부부를 긴급체포하고 다음 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B씨 부부는 최초 참고인 조사에서 "지난달 30일 아이를 재우고서 마트에 다녀왔는데 딸 양손과 양발에 반려견이 할퀸 자국이 있어 연고를 발라줬다“며 ”이후 분유를 먹이고 아이를 재웠는데 다음 날 숨졌다"고 주장했다.

당시 B씨 부부는 생후 8개월 된 시베리안 허스키와 5년 된 몰티즈를 집에서 키운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경찰이 B씨 부부의 아파트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이 진술들은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다.

B씨는 아이를 방치한 지 엿새째인 지난달 31일 오후 4시 15분쯤 자택인 해당 아파트에 들어가 딸이 숨져 있는 것을 확인하고도 그대로 두고 다시 집을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C양도 같은 날 오후 10시 3분쯤 집에 들어갔다가 숨진 딸을 그냥 두고 재차 외출했다.

경찰은 “A양은 신체 외부에 긁힌 상처가 직접적인 사망의 원인은 아니다”라는 1차 부검결과를 국립과학수사연구소로부터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B씨 부부의 구속 전 피의자신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후 2시 인천지방법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영아 사망 [MBC화면 캡처]

앞서 지난 3월 인천에서 D(18)양의 9개월 된 아이가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 있었다.

당시 D양은 경찰 조사에서 "자정 무렵 분유를 먹여 재우고 일어나보니 아기가 숨져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아기의 몸에 아동학대 정황이 없다며 내사 종결했다.

그런데 최근 발생한 A양 사망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C양과 D양이 인근 지역에 사는 친구 사이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발견된 숨진 A양의 엄마 C양과 지난 3월에 인근 지역에서 숨진 9개월 아이의 엄마 D양은 같은 고등학교를 나와 서로 임신한 후부터 친하게 지냈다"며 "C양은 3월 사건에 관해 '돌연사한 정도로만 알고 있다'고 진술했고 두 사건의 연관성은 계속 확인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