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7개월 딸 6일간 방치 숨지게 한 부모 영장심사 출석…취재진 질문에 침묵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미추홀경찰서를 나서는 7개월 딸 방치해 숨지게 한 부모

생후 7개월 딸을 6일간 홀로 방치해 숨지게 한 부모가 7일 오후 2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A(1·사망)양의 부모 B(21)씨와 C(18)양은 이날 오후 1시 30분쯤 인천 미추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사건 발생 후 처음으로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B씨 부부는 이날 모자를 깊숙이 덮어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곧바로 경찰 승합차에 올라타 영장실질심사가 열리는 인천지법으로 이동했다.

B씨 부부는 "왜 아기를 방치했냐?" "방치하면 아기가 잘못될 것이란 생각은 하지 못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고개를 숙인 채 한 마디도 답변하지 않았다.

B씨 부부는 또 "왜 초기 경찰 조사에서 거짓말했느냐"는 물음에도 끝내 입을 열지 않았다.

이날 영장실질심사는 이종환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진행하며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B씨 부부는 지난달 25일 오전 7시부터 31일까지 6일간 인천시 부평구 한 아파트에 생후 7개월인 A양을 혼자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아이를 방치한 지 엿새째인 지난달 31일 오후 4시 15분쯤 자택인 해당 아파트에 들어가 딸이 숨져 있는 것을 확인하고도 그대로 두고 다시 집을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C양도 같은 날 오후 10시 3분쯤 집에 들어갔다가 숨진 딸을 그냥 두고 재차 외출했다.

A양은 지난 2일 딸 부부가 연락이 되지 않는 것을 이상히 여긴 외할아버지가 이 아파트를 찾으면서 발견됐다.

A양은 당시 머리와 양손, 양다리에 긁힌 상처가 난 채 거실에 놓인 라면박스 안에서 숨져 있었다.

경찰은 "위·소장·대장에 음식물이 없고 상당 기간 음식 섭취의 공백이 있었다"면서도 "사인이 아사(餓死)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는 1차 구두 소견을 A양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경찰은 CCTV 분석 등 조사 결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던 B씨 부부의 진술이 거짓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이달 5일 오후 9시 50분쯤 부평구 한 길거리에서 B씨 부부를 긴급체포하고 다음 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C양은 긴급체포된 이후 경찰 추가 조사에서 "평소 아이 양육문제뿐 아니라 남편의 외도와 잦은 외박 문제로 다툼이 많았다"며 "서로가 돌볼 거라고 생각하고 각자 집을 나갔다"고 실토했다.

앞서 B씨 부부는 최초 참고인 조사에서 "지난달 30일 오후 아이를 재우고 마트에 다녀왔는데, 반려견이 아이를 할퀸 자국이 있었다"며 "연고만 발라주고 재웠는데, 다음날 오전 11시 아이가 숨을 쉬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또 지난 3월 3일 9개월 영아 사망 사건의 친모와 C양이 친구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사건 연관성을 수사하고 있다.

 

이충무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