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소상공인·기업
‘제품 개발부터 판매까지’…근로자 수 10인 미만 소공인 지원
중소벤처기업부

상시 근로자 수 10인 미만의 소공인을 대상으로 스마트장비를 활용한 제품 개발부터 전시와 판매, 온라인 마케팅까지 일괄 지원하는 사업이 펼쳐진다.

10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소공인 집적지 활성화와 혁신성장 기반 조성을 위해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을 구축한다.

소공인들이 공동으로 새로운 비즈니스모델을 만들 수 있는 협업 공간과 함께, 고객들이 제품을 잘 이해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제조체험 및 고객 휴게 공간도 마련된다.

중기부는 올해 지방자치단체 2곳을 선정해 공동으로 복합지원센터를 구축하는 것으로 시작으로 2022년까지 센터를 10개로 늘릴 계획이다.

아울러 소공인 집적지 7곳 내외를 선정해 공용 장비·창고·작업장 등을 갖춘 공동기반시설을 만든다.

중기부는 올해 복합지원센터에 50억원(지자체 매칭비 50억원 제외), 공동기반시설에 115억원 등 총 165억원을 투입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복합지원센터를 통해 소공인에 대한 일괄지원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지자체와 함께 소공인 집적지별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지원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업 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www.mss.go.kr),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www.semas.or.kr), 소상공인마당(www.sbiz.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동은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