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실거래 정보 '일원화'…10일→1일 단위로 제공
상태바
부동산 실거래 정보 '일원화'…10일→1일 단위로 제공
  • 정은식 기자
  • 승인 2019.06.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단지

국토부와 서울·인천·경기도가 앞으로 똑같은 부동산 실거래 정보를 공개한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와 부동산 실거래 공개 정보 일원화에 합의해 11일부터 같은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국토부와 각 지방자치단체가 시·군·구로부터 각각 데이터를 받아 공개했기 때문에 취합 시점이나 기준 등의 차이에 따라 정보가 달라 이용자들이 다소 혼란을 겪었다.

그러나 이제 국토부가 일괄적으로 데이터를 총괄 취합한 뒤 각 지자체 시스템에 제공(API 방식)함으로써 수도권 어디에서나 같은 실거래 정보가 사용된다.

우선 실거래 정보의 기준일을 '계약일'로 맞췄다.

국토부는 '계약일' 기준으로 실거래 정보를 공개하고 있지만, 서울 등 수도권 지자체는 부동산 거래 '신고일' 기준의 정보를 사용했다.

계약 후 60일 안에만 거래를 신고하면 되기 때문에 계약일과 신고일 사이에 최대 60일의 시차가 발생했다.

아울러 국토부는 개인정보 보호 차원에서 거래 당사자가 특정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계약일 기준 10일 단위로 실거래 정보를 제공하던 것을 1일 단위로 제공하기로 했다.

통일된 기준의 실거래가 정보는 11일부터 국토부(http://rt.molit.go.kr), 서울시(http://land.seoul.go.kr), 인천시(http://imap.incheon.go.kr), 경기도(http://gris.gg.go.kr)의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