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기업·소상공인 공공조달시장 판로 확대…6000개 업체 혜택
상태바
소기업·소상공인 공공조달시장 판로 확대…6000개 업체 혜택
  • 김동은 기자
  • 승인 2019.06.11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달청이 입주해 있는 정부대전청사

조달청은 소기업·소상공인의 판로를 확대하고 기술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소기업·소상공인 참여 공동사업제품 구매 확대' 등 지원 방안을 마련해 다음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대책으로 35개 조합, 450개 공동사업제품이 혜택을 받아 조달청 구매 실적이 지난해 121억원에서 올해 200억원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경영상태 만점 기준 확대 등 기타 입찰 우대 방안도 시행돼 총액계약에서는 600개사, 단가계약에서는 6000개 소기업·소상공인이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총액계약에서는 소기업·소상공인 참여 공동사업제품 구매 범위를 확대하고, 적격심사 때 실적 인정 기간과 경영상태 만점 부여기준을 완화했다.

소기업·소상공인 참여 공동사업제품은 '우수단체표준'을 받은 경우에는 10억원에서 50억원까지 구매 가능 상한금액을 높이고, 활용도가 낮은 연구개발(R&D) 협업사업과 공동상표사업은 허용 기준을 완화했다.

단가계약에서는 종합쇼핑몰에 '소기업·소상공인 공동사업제품' 인증마크를 표시하고, 다수공급자계약(MAS) 2단계 평가 때 소기업·소상공인 배점을 신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