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인천시 조직개편안 시의회서 '보류'…'주택+녹지' 불합리 의견 많아
인천시의회 본회의

인천시가 민선7기 출범 1주년을 맞아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조직개편안’이 인천시의회에서 보류됐다.

11일 시의회에 따르면 전날 열린 기획행정위원회에서 ‘인천시 행정기구 조례 일부개정안’을 보류했다.

이 개정안은 기존의 주택녹지국과 건강체육국을 신설하는 것이 골자다.

환경녹지국에서 ‘녹지’를 분리해 건축, 주거, 경관, 녹지, 공원 등의 업무를 맡는 주택녹지국을 신설하고 보건복지국에서 ‘보건’을 떼어내 체육, 건강, 위생, 보건 등을 관장하는 건강체육국을 만든다.

기존 환경녹지국은 ‘환경국’으로, 보건복지국은 ‘복지국’으로 각각 변경했다.

그러나 시의회는 ‘주택’과 ‘녹지’를 합치는 것이 불합리하다고 봤다.

도시개발(주택)이 우선시 되면 공원조성에 소홀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시의회는 주택녹지국 신설보다 현재 환경녹지국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면서 시와 시의회 간 조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시의회는 개정안을 오는 14일 다시 다룰 예정이다.

이번 시의 개정안은 정부가 지난 4월 공포한 ‘지방자치단체 행정기구와 정원기준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대통령령)에 따른 것이다.

대통령령에선 기존 실·국 수의 20% 범위 내에서 행정기구 추가설치가 가능하도록 했다.

 

이충무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