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공기업 직원 수 3.7% 증가…평균 연봉 1위 마사회 9209만원
상태바
작년 공기업 직원 수 3.7% 증가…평균 연봉 1위 마사회 9209만원
  • 김동은 기자
  • 승인 2019.06.12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사회 야간 경주

국내 공기업 가운데 3곳의 직원 평균 연봉이 9000만원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36개 공기업의 지난해 정규직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한국마사회의 직원 평균 급여가 9209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9048만원, 한국전력기술이 9011만원으로 평균 연봉 9000만원을 넘기며 그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인천국제공항공사가 90535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여성은 한국조폐공사로 8303만원이었다.

지난해 36개 공기업의 전체 직원 수는 13만995명으로, 전년의 12만6331명보다 3.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직원이 많은 공기업은 한국철도공사로 2만8387명에 달했다.

직원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도 한국철도공사로 1년 새 871명이나 증가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645명, 한국전력공사 439명 등이 각각 늘어나며 그 뒤를 이었다.

반면 대한석탄공사가 256명, 강원랜드 227명, 한전기술 6명 등 3곳은 직원이 줄었다.

직원 평균 근속연수가 가장 긴 공기업은 석탄공사로 22.7년이었으며, 조폐공사 21.3년, 한국철도공사 20.0년으로 각각 근속연수가 20년 이상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