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국제여객터미널 부두에 정박 중인 여객선서 벙커C유 유출
상태바
인천 국제여객터미널 부두에 정박 중인 여객선서 벙커C유 유출
  • 이충무 기자
  • 승인 2019.06.12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제작업을 하고 있는 사고 선박 측 방제업체와 해경

인천 국제여객터미널 해상에 벙커C유가 유출돼 해경이 긴급 방제에 나섰다.

인천해양경찰서는 12일 오전 10시 36분쯤 인천시 중구 제1국제여객터미널 부두에서 벙커C유를 공급받던 1만6000t급 국제여객선에서 벙커C유 100ℓ가량이 해상으로 유출됐다고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연안구조정과 방제정 2척을 현장에 급파해 방제작업을 펼쳤다.

해경은 유출된 벙커C유가 바다로 확산되지 않도록 인공합성 플라스틱 재질의 부착재를 여객선 주변에 설치하고 사고 선박 측 방제업체와 합동으로 흡착재를 이용해 유출된 기름을 수거했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정확한 사고 경위와 기름 유출량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