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정신 건강 지원 위한 전문의 배치…추경 2억7000만원 편성
상태바
인천시교육청, 정신 건강 지원 위한 전문의 배치…추경 2억7000만원 편성
  • 이충무 기자
  • 승인 2019.06.12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건강 클리닉

인천시교육청은 정신 건강 문제를 안고 있는 학생들의 자살예방을 지원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 2억700만원을 편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예산내역은 마음건강 정신과 전문의 배치 9100만원, 생명존중 캠페인 600만원, 교원연수 역량 강화 400만원, 학생 위기상담 상담망 운영을 위한 특별교부금 1억600만원이다.

이를 통해 배치될 정신과 전문의는 학생·학부모·교직원 대상 정신 건강 증진 교육을 담당한다.

학생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등 심각한 사안이 발생할 경우 유가족과 교직원 관리도 맡게 된다.

또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위해 학생·학부모·시민 참여형 캠페인을 확대할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인천시 청소년 일시쉼터와 자살예방센터를 운영하며 찾아가는 거리 상담도 지속해서 시도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